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24' 논란에…트럼프 "우리 승인 없인 제재 해제 않을 것"

입력 2018-10-11 20:11 수정 2018-10-11 20:13

5·24 해제 관련…미국의 '승인' 못 박은 트럼프
'협의' 대신 '승인' 표현…세 차례나 반복
'결재대상' 된 5·24…트럼프식 '외교화법' 논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5·24 해제 관련…미국의 '승인' 못 박은 트럼프
'협의' 대신 '승인' 표현…세 차례나 반복
'결재대상' 된 5·24…트럼프식 '외교화법' 논란

[앵커]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하지 않을 것이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말인데, 여기서 그들은 한국 정부, 우리는 미국 정부를 가리킵니다. 어제(10일) 이슈가 됐던 이른바 5·24조치 해제 문제와 관련해서 한국 정부는 미국의 승인없이 할 수 없다고 못박은 것입니다. 좋게 생각해서 동맹간 협의를 강조한 발언이라고 하더라도 표현 자체로도, 또 외교적으로도 적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먼저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발언 내용, 워싱턴 김현기 특파원의 보도로 보시겠습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대북제재 해제 검토에 대한 질문에 단호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한국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겁니다.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안 할 겁니다. (이 문제로 그들과 연락했습니까?) 네. 그들은 우리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안 할 겁니다.]

동맹관계인 한국에 '협의'라는 대신 '승인'이라는 단어를 세차례 반복한 것입니다.

AP통신은 '우리의 승인'이라는 표현은 트럼프 대통령 본인의 허락이라고도 해석했습니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최후의 보루로 여겨왔던 '제재' 문제를 한국 정부가 먼저 거론한 데 대한 즉각적인 반응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미국 국무부도 "트럼프 대통령은 처음부터 제재완화는 비핵화 뒤에 와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밝혀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나서야만 제재를 풀 수 있다는 입장을 강하게 고수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