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택 미군기지 공사 뒷돈' SK건설 전무 구속…수사 확대

입력 2017-12-03 14:52 수정 2017-12-03 22:49

4천억 공사 수주 위해 회삿돈 세탁·미군 측에 300만弗 뇌물 의혹
검찰, 관계자들 소환 조사 전망…'윗선' 지시·묵인 여부 등 주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4천억 공사 수주 위해 회삿돈 세탁·미군 측에 300만弗 뇌물 의혹
검찰, 관계자들 소환 조사 전망…'윗선' 지시·묵인 여부 등 주목

'평택 미군기지 공사 뒷돈' SK건설 전무 구속…수사 확대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기지(캠프 험프리스) 공사 수주 뒷돈 의혹에 연루된 SK건설 현직 임원이 3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강은주 당직 판사는 회삿돈을 빼돌려 미국 육군 기지공사 발주업무 관계자에게 수십억원대 뇌물을 건넨 혐의를 받는 SK건설 이모 전무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도망 및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이용일 부장검사)는 SK건설이 미 육군 공병단 극동지부사령부 계약 담당자였던 N씨에게 300만 달러(약 32억원)의 뒷돈을 건넨 정황을 포착해 지난 1일 SK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하는 한편 이 전무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 전무가 군 영관급 장교 출신인 이모씨가 운영하는 SK건설 하도급업체를 통해 회삿돈을 로비용 비자금으로 세탁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전무에게 적용된 혐의는 국제상거래에 있어서 외국공무원에 대한 뇌물방지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자금세탁 등이다.

SK건설은 지난 2008년 미 육군이 발주한 232만㎡ 규모의 평택 기지 부지 조성 및 도로, 상하수도, 전기 등 기반 시설 구축 공사를 4천600억원에 단독 수주했으나 뒷돈 의혹이 흘러나왔다.

2015년 경찰청 특수수사과가 수사했던 이 사건은 핵심 인물인 N씨가 출국하면서 기소중지 상태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N씨가 지난 9월 미국 하와이에서 현지 당국에 체포·기소되면서 국내 수사도 재개됐다.

이 전무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공사 수주에 관여한 회사 관계자들을 소환해 당시 의사결정이 어떤 식으로 이뤄졌으며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윗선'으로 수사가 확대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