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기 불황에 사라져가는 '공짜 달력'…직접 구매 늘어

입력 2018-12-16 21: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 해가 마무리되어 가는 요즘, 내년 달력을 미리 장만하는 분들도 많으실 것입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은행이나  기업에서 나눠주던 '공짜 달력'을 찾아보기가 어렵죠. 그래서 달력을 직접 구매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시내 한 대형 서점의 문구 코너입니다.

연말이 다가오면서 내년도 탁상 달력과 다이어리 판매대가 놓였습니다.

다양한 디자인들을 고르는 소비자들로 붐빕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지난 한 달간 달력 판매량을 조사해보니 지난해보다 30% 넘게 증가했습니다.

이렇게 다이어리나 달력을 사는 사람들은 늘어났는데요.

과거와 비교하면 '공짜 달력'을 구하기는 점점 더 어려워졌습니다. 

[박종숙/서울 북가좌동 : 옛날에는 은행 가면 말 안 해도 다 주고 그랬는데 요새는 있으면 주고 없으면 못 받아오고 이런 추세거든요.]

최근 몇 년 사이 기업들이 홍보용 달력 생산을 계속 줄이고 있습니다.

연말에 주로 달력을 인쇄하는 인쇄용지 업계도 생산량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A 기업 관계자 : (판촉용으로) 고급스러운 달력을 만드는 데도 있는 반면 대중적인 (디자인의) 달력은 찾는 분들이 안 계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경기 불황까지 겹쳐 기업들의 주문량이 더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말이면 '공짜 달력'을 주고 받는 풍경이 점차 옛 이야기가 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