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른미래 서울, 민평당 호남, 정의당 수도권…'승부처 집중'

입력 2018-06-10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13 지방선거

[앵커]

다른 당 지도부도 각각 승부처로 생각하는 지역에서 집중 유세를 펼쳤습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서울에 집중했고 민주평화당은 호남 유세에 나섰습니다. 정의당도 인천과 고양을 찾아 수도권 표심잡기에 주력했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집중 유세에 나선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동시에 비판했습니다.

[박주선/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더불어민주당은 민생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대단히 무능하고…권력을 남용해서 국정 농단의 사례를 (끝내려면) 자유한국당에 대해서 엄한 채찍을 내려주실 것을…]

당 지도부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박종진 국회의원 후보와 오찬도 함께하며 필승 의지를 다지기도 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 전원이, '호남 총력 유세'에 나섰습니다.

[조배숙/민주평화당 대표 : 민주당이 지지도가 높으니까 오만해졌습니다. 그런데 오만하면 반드시 또 실수하고 반드시 부패하게 돼 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인천과 고양을 찾아 수도권 표심을 노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