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무단 반출' 원자로 중저준위 폐기물 10톤…'행방불명'

입력 2018-10-11 20:19 수정 2018-10-11 23:39

폐기물 무단 방출…원안위 "방사능 문제없다"
추가 조사 결과 "중저준위 폐기물 10톤 실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폐기물 무단 방출…원안위 "방사능 문제없다"
추가 조사 결과 "중저준위 폐기물 10톤 실종"

[앵커]

지금부터 JTBC 취재내용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연구용 원자로를 해체하면서 나온 방사성 폐기물 수십 t이 무단 반출됐다는 발표가 지난 6월에 있었습니다. 당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조사 내용을 발표하면서 "방사능 오염 정도가 약해서 인체나 환경에 문제가 없다" 이렇게 얘기한 바 있죠. 그래서 큰 이슈가 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조사를 추가로 해보니까, 사라진 폐기물 중에는 환경이나 인체 위험도가 큰 '중저준위 폐기물 10톤'이 포함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쉽게 설명드리면, 중저준위 폐기물은 경주에 있는 '방폐장'에 들어가야하는 위험 물질입니다. 그런데 이 폐기물 10t이 지금 어디에 돌아다니고 있는지도 모른다는 얘기입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공릉동의 옛 원자력연구원 건물, 30년 가량 가동된 연구용 원자로가 있던 곳입니다.

수명이 다해 2000년부터 해체하는 작업이 진행돼 왔습니다.

이곳이 해체된 연구용 원자로가 있던 자리입니다.

이 해체하는 과정에서 나온 폐기물 중에 방사능에 오염된 폐기물은 노란색 철재통에, 그리고 그 오염 정도가 기준치에 미치지 않아 자체처분 대상으로 분류된 폐기물은 이렇게 파란색 철재통에 분류해 보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6월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폐기물 중에 납 44t과 철제와 알루미늄, 스테인리스 등 30t이 무단 반출되거나 잃어버린 상태라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인체나 환경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사성 폐기물은 3가지로 분류되는데 해당 폐기물은 경주 방사성 폐기물 처분장으로 가야하는 중저준위 폐기물이 아니라 '자체처분대상' 폐기물이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원안위 발표 후 추가 조사를 한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지난 1일 국회 과방위 소속 박선숙 의원실에 사라진 폐기물 중 "중저준위 폐기물 약 10t이 포함되어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중저준위 폐기물은 방사능에 오염돼 외부에 유출돼서는 절대 안 되는 것들입니다.

[김익중/전 원안위 위원 (동국대 교수) : 중저준위 폐기물은 인체에 방사능 피폭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제 방사능에 피폭이 되면 여러가지 질병에 걸리게 된다라고 의학 교과서에 나와요.]

현재까지도 사라진 중저준위 폐기물의 행방은 알 수 없는 상태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