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환불 안 해주면서 수수료만…"이스타 상대 단체소송"

입력 2020-09-04 21:03 수정 2020-09-04 21: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제주항공도 인수를 거부하면서 이스타항공은 파산 위기에 처했는데요. 그 피해를 소비자들이 고스란히 보고 있습니다. 이미 3월부터 회사 사정으로 비행기가 한 대도 못 떴는데, 푯값은 물론이고 환불 수수료까지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결국 이런 피해자들이 모여 소송을 준비 중인데, 성화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정훈 씨는 이달 말 출발 예정인 홍콩행 이스타항공권을 일곱 달 전에 샀습니다.

[정훈/이스타항공권 피해자 : 6월에도 문의를 했고 8월에도 문의를 한 상태였어요. 그런데도 똑같은 말을 했어요. 아직 이스타 항공에서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요.]

이미 5월부터 환불이 중단됐는데, 알려주지 않은 겁니다.

[정훈/이스타항공권 피해자 : '저희가 먼저 연락드릴 의무가 없습니다'라고 얘기를 했고요. 100명 넘는 사람 중 먼저 연락을 받아서 사태를 알게 됐다는 사람이 한 명도 없습니다]

환불 수수료까지 덤터기 쓴 피해자도 있습니다.

[A씨/이스타항공권 피해자 : 1인당 3만원씩 수수료가 든다길래 6만원을 결제하고 지금 3~4개월 지난 시점인데 수수료만 받아 간 상태고 취소는 안 된 상태예요.]

한국소비자원이 최근에만 약 60건을 맡았지만, 중재가 중단됐습니다.

이스타항공은 아예 연락이 닿지 않고 중간에서 표를 팔았던 여행사나 온라인 쇼핑몰도 나몰라라 했습니다.

[정훈/이스타항공권 피해자 : 결국, 피해를 보는 건 개인이에요. 아무도 책임을 안 지고 변명만 하고 도대체 이 문제는 누가 책임을 지느냐 말입니다.]

결국 이스타항공권 피해자들이 모여서 단체 소송을 준비 중입니다.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