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폼페이오 "북과 대화 매우 희망"…'대화 신호' 잇단 손짓

입력 2020-07-10 09: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정상회담보다 낮은 단계든, 고위 지도자가 다시 모이든, 북한과 대화를 계속할 수 있기를 매우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두는 듯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워싱턴 임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언론과의 전화 콘퍼런스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실질적인 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대화를 계속할 수 있기를 매우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상회담 보다 낮은 단계가 될 수도 있고, 적절하다면 고위 지도자가 다시 돌아올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만, 구체적으로 누가 언제 어떻게 할 것인지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미국 대선을 앞둔 10월 깜짝 회담 가능성을 열어두는 듯한 발언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언론 인터뷰에서 "만약 도움이 된다고 생각되면 3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이 일단 부정적 입장을 밝힌 상황에서 톱다운 방식의 대화 신호를 잇따라 보내는 모양새입니다.

다만, 비건 국무부 부장관은 최근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낮게 본데 이어, 방한 기간엔 실무협상이 전제돼야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입장도 내비쳤습니다.

기본적으로 미국의 대북 입장이 바뀌고 있다는 신호는 감지되고 않고 있습니다.

따라서 미국 내 대선 판도에 따른 깜짝 회담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미국이 북한발 변수를 차단하기 위한 상황 관리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