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원순 시장 서울대병원 안치…기다리던 지지자들 오열

입력 2020-07-10 07:53 수정 2020-07-10 1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시 관계자들이 빈소를 준비하고 있는데 오전 10시부터 조문객들을 맞이할 예정입니다. 서울대병원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김태형 기자, 빈소 준비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까?

[기자]

저는 지금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고 있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나와 있습니다.

서울 북악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 시장은 새벽 3시 20분쯤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는데요.

빈소는 서울시와 유족과의 협의를 거쳐 이곳 장례식장으로 결정됐습니다.

현재 박 시장은 병원 안치실로 옮겨진 상황입니다.

이미 빈소에는 새벽부터 서울시 관계자와 서울시 의원 등이 다수 도착해 있습니다.

아직 공식적인 조문은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앵커]

아직까지 공식적인 조문은 시작되지 않았고 오전 10시부터 조문객들을 맞이한다고 했는데 장례식장 주변에서는 새벽부터 박 시장의 지지자들이 오열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특히 언론을 통해 소식을 접하고 찾아온 박 시장의 지지자들이 새벽부터 장례식장 앞에서 이송차량을 기다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양복을 갖춰입은 약 30명의 서울시 관계자들도 함께 박 시장의 시신이 이송되는 모습을 함께 지켜봤습니다.

일부 지지자들은 박 시장의 이름을 외치고 눈물을 보이며 바닥에 주저앉는 모습도 볼 수 있었는데요.

아직 빈소가 차려지지는 않았지만 박 시장을 추모하기 위한 지지자들의 발길이 지금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앞으로 고인의 장례절차는 어떻게 진행되는 겁니까?

[기자]

빈소는 앞서 전해 드린 것처럼 오전 10시쯤부터 조문객을 맞이할 예정입니다.

현재 서울시 관계자들은 장례식장 앞을 막고 외부인들의 출입을 철저히 차단하고 있습니다.

현재 장례절차 등은 유족과 상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