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급박했던 7시간…"사망추정 시간, 여러 요소 종합해 판단해야"

입력 2020-07-10 08:15 수정 2020-07-10 1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회부 이서준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과 사망 관련 소식을 좀 더 구체적으로 정리해 보겠습니다.

이 기자, 우선 어제(9일) 오전부터 오늘 0시쯤 시신이 발견된 순간까지의 상황을 시간대별로 살펴볼까요?

[기자]

일단 어제 오전 10시 40분쯤 서울시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냈습니다.

4시 40분으로 예정돼 있던 일정을 취소한다라는 문자였는데요.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이 컨디션이 좋지 않다면서 일정 취소를 요청했다고 합니다.

비슷한 시간 10시 44분 박원순 시장이 관사를 혼자 빠져나가는 모습이 관사 주변 CCTV에 포착이 됐습니다.

이 CCTV상에는 검은색 모자, 검은색 상의 그리고 또 회색 운동화와 검은색 가방을 한 상태였다고 합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 관사를 나와서 택시를 타고 북악산 와룡공원으로 향했다고 합니다.

이 북악산 와룡공원 CCTV에 포착된 시간이 10시 53분입니다.

그리고 한두 시간쯤이 지나서 12시에서 1시쯤 딸에게 전화를 합니다.

딸의 신고내용에 따르면 이때 전화해서 이상한 말, 안 좋은 말을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네다섯 시간이 지난 5시 17분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700여 명의 소방과 경찰 인력이 서울 북악산 일대를 7시간에 걸쳐 수색을 한 끝에 오늘 오전 0시 1분쯤 북악산 성곽길 숙정문 인근 산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앵커]

박원순 시장의 시신이 발견된 이후 사망현장에서 경찰의 브리핑이 있었죠. 어떤 내용들이 확인됐습니까?

[기자]

발견 상황을 전했는데요.

소방견이 먼저 발견을 하고 뒤따라가던 소방대원과 경찰 기동대원이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현장에서는 박 시장이 메고 나간 가방과 함께 휴대전화 그리고 명함, 필기도구 등이 발견됐다고 합니다.

하지만 유서는 발견되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일부 언론에서는 관사에서 메모가 발견됐다고 했는데 어제 새벽 2시 브리핑뿐만 아니라 조금 전 제가 경찰에 다시 한 번 확인했을 때도 경찰은 현장이 아닌 곳에서 경찰이 발견한 유서는 없다고 했습니다.

[앵커]

사망 추정시간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았습니까?

[기자]

아직까지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현장에서 1차 감식이 진행이 됐고 또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진 뒤에도 추가 감식이 진행됐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경찰은 사망 추정 시간은 여러 요소를 종합해서 판단해야 하기 때문에 아직 결정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경찰은 변사사건 처리절차에 따라서 계속 확인을 하고 있고 CCTV 분석 등을 통해 박 시장의 동선도 세세하게 확인하겠다고 했습니다.

휴대전화 분석도 함께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현장 브리핑에서 박 시장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된 사실도 경찰이 공식적으로 밝힌 거죠?

[기자]

맞습니다. 경찰은 어제 수색이 한창 진행될 때까지만 하더라도 고소장이 접수된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어제 발견된 이후에 2시 브리핑에서 확인을 해 준 것인데요.

어제 수색 때만 해도 경찰 관계자는 박 시장을 발견할 때까지는 수색에만 집중하겠다고 여러 차례 강조를 했습니다.

그 이유도 설명을 했는데요.

실종의 원인이 됐을지도 모를 사건에 대해서 실종자가 발견되기 전에 경찰이나 공공기관이 공식적으로 확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했습니다.

또 실종자가 살아 있을 가능성을 갖고 찾아야 하기 때문에 실종의 원인이 됐을지 모를 사건에 대해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라고도 설명을 했습니다.

[앵커]

그래서 저희 JTBC도 신중하게 보도를 했던 것입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 뉴스룸에서도 저희는 신중한 보도를 견지를 했습니다.

경찰은 고소장 접수됐다는 사실은 확인했지만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고요.

앞서 전해 드린 것처럼 피의자가 사망할 경우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를 하는 검찰 사건사무규칙에 따라 사건은 종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정리를 하죠. 이서준 기자, 수고 많았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