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무주택자'에 내년 상반기 4만9000가구 전셋집 공급

입력 2020-11-20 08: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례없는 전세난 속에 정부는 어떤 계획인지 어제(19일) 나온 발표를 지금부터 자세히 짚어볼텐데요. 핵심은 최대한 빨리 또 많이 물량을 내놓는 긴급처방입니다. 뭘 더 짓는게 아니라 당장 쓸 수 있는 주택, 또 비주거용 건물까지 다 활용해서 내놓다는 건데요. 가장 규모가 큰 공공임대아파트의 경우 무주택자라면 소득 기준도 묻지 않습니다.

먼저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전세난을 풀기 위해 내놓은 처방은 당장 들어가 살 수 있는 전셋집을 최대한 많이 내놓는 '속도전'입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조속한 전세시장 안정을 위해 전국에 4만9천호, 수도권에 2만4천호의 물량은 내년 상반기까지 공급할 계획입니다.]

2022년까지 전세로 공급하는 물량이 11만4천 가구인데, 이 중 40% 이상을 앞으로 7개월여 안에 내놓겠다는 겁니다.

가장 규모가 큰 건 공공임대아파트입니다.

석 달 넘게 비어 있는 공공임대 3만9천 가구를 전셋집으로 씁니다.

기존에 있던 입주 자격인 소득과 자산 제한도 없앱니다.

무주택자는 누구나 입주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당장 다음 달부터 모집해 내년 2월 입주시킨다는 계획입니다.

다만 경쟁률이 높을 경우 소득이 낮은 순으로 입주권을 먼저 줍니다.

세입자로 선정이 되면 최대 6년간 살 수 있는데, 기본 4년간 살 수 있고, 대기자가 없으면 2년 더 사는 방식입니다.

새로 짓는 공공임대나 정부가 사들인 매입임대도 내년 상반기에 1만9천 가구를 공급합니다.

입주를 예정보다 석 달가량 앞당긴 겁니다.

입주가 늦어지지 않도록 입주자를 뽑으면서 도배를 하고 장판을 깔기로 했습니다.

공공전세라는 새로운 개념의 임대도 도입해 내년과 후년 각각 9000가구씩 내놓습니다.

건설사가 다세대나 오피스텔을 짓기 전에 LH가 사기로 계약한 뒤 다 지으면 전셋집으로 쓰는 제도입니다.

시세의 90% 이하의 보증금을 내면 새집에서 최대 6년간 살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