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역도 미래' 17세 여고생 박혜정…279㎏ 압도적 기록

입력 2020-11-20 08: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나라 역도 꿈나무 17살 박혜정이 전국 유소년역도대회에서 우승했습니다. 지난 7월에 있었던 고교 첫 대회에서는 주니어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는데요.

최하은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원판을 한참 갈아 끼운 뒤에야 경기장에 들어선 박혜정이 우렁차게 도전을 시작합니다.

재빠르게 일어나 숨을 고르고 흔들림 없이 들어 올립니다.

지난달 세운 신기록에서 3㎏ 늘린 두 번째 시도는 아쉽게 놓쳤지만 우승은 박혜정입니다.

인상과 용상을 더해 279㎏, 2위와의 차이는 무려 34㎏입니다.

박혜정은 지난 7월, 고교 첫 대회에서 주니어 신기록을 세운 뒤 한 달마다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코로나로 운동할 곳이 없어 친구들과 산을 오르며 겨우 체력을 다진 올해 대회마다 신기록을 세우며, 자신과 경쟁했습니다.

4년 전, 남들보다 늦게 시작한 역도.

[박혜정/안산공고 : 장미란 선수 시합을 보고, 제가 그 상황에 있는 듯 생생한 기분이 많이 들어서 이 길이 나한테 맞겠구나…]

30인치가 넘는 허벅지가 뿜어내는 힘, 유연성도 좋아 남들보다 덜 다치고 근육은 더 효율적으로 씁니다.

조금씩 기록에 다가가더니 장미란의 고등부 최고 기록을 두 살 어린 나이에 넘어서며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은퇴 후 미국 유학 중인 장미란도 직접 만나 따뜻한 응원을 건넸습니다.

[박혜정/안산공고 : 제가 은퇴 후에 '제2의 박혜정'이라고 나오는 아이한테 얘기해 줄 수 있을 거 같은…]

'제2의 장미란'이란 말이 가슴에 와닿지만, 가장 좋은 건 '제1의 박혜정'이 되는 거라며 역기가 미끄러지지 않게 바르는 흰 가루 때문에 갈라지고 터진 손으로 오늘(20일)도 경기에 나섭니다.

(영상그래픽 : 이정신)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