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도 화재…"내 차는?" 운전대 잡기 겁나는 소비자들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산차도 화재…"내 차는?" 운전대 잡기 겁나는 소비자들

입력 2018-08-10 2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현대차 아반떼와 르노삼성 SM5에서 불이 났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BMW 차량에 이어, 차종을 가리지 않고 화재가 잇따르면서 소비자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신아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갓길에 세워진 승용차 앞부분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어제 오후 4시 50분쯤 경기도 수원의 영동고속도로를 달리던 2013년식 아반떼 MD 차량에서 화재가 났습니다.

[김석원/목격자 : 또 BMW 차에서 화재가 났나 보다 하고 보니까 현대자동차에 불이 나서 깜짝 놀라 가지고. 차주는 밖에 나와 있었고요. 앞에 보닛 부분이 다 타 있었어요.]

운전자는 급히 대피해 화를 피했지만, 엔진 부위가 앙상하게 드러날 정도로 차가 망가졌습니다.

현대자동차 측은 정비를 받으면서 엔진 오일을 넣은 뒤 덮개를 씌우지 않아 일어난 사고라며 차량 결함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어제 저녁 7시 30분쯤에는 전남 담양의 광주대구고속도로를 달리던 SM5에서 불이 났습니다.

[소방 관계자 : (운전자가) 차에서 타는 냄새가 나더래요. 차를 갓길에 세우니까 세우자마자 바로 엔진에서 불이 났다고 하더라고요.]

르노삼성자동차 측은 화재가 난 SM5 승용차를 받아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