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손금주·이용호 의원에 결국 문 걸어잠근 민주당…왜?

입력 2019-01-13 21: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이 오늘 무소속 이용호, 손금주 의원에 대한 복당과 입당을 받아들이질 않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의석수를 늘리기 보다는, 일단 민주평화당 등과의 연대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입니다.

박성태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두 의원의 과거 활동을 문제 삼았습니다.

[윤호중/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 위원장 : 대선과 지방선거를 통해 우리 당 후보들의 낙선을 위해 활동을 해왔으며…]

이용호 의원은 지난 대선에 안철수 후보 캠프 국민소통본부장이었고 손금주 의원은 선대위 수석대변인이었습니다.

당시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비판하는 위치였습니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두 의원이 과거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줬던 상처에 대해 해명하는 의지가 부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례적인 입당 불허에 반발도 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가 먼저 입당을 권유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사전 약속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이 의석수 두 자리보다는 민주평화당과의 관계를 더 중시했다는 해석도 있습니다.

두 의원은 민주평화당이 갈라져 나온 국민의당 출신입니다.

민주평화당은 민주당에 두 의원을 받아들이지 말라고 요구해왔습니다.

특히 박지원 전 대표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에게 직접 전화하기도 했습니다.  

손금주 의원은 당혹스럽지만 당의 공식기구가 결정한 만큼 일단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따로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