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자태풍' 가능성은?…기상청, '야기' 경로 3가지 시나리오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효자태풍' 가능성은?…기상청, '야기' 경로 3가지 시나리오

입력 2018-08-10 21: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0일)도 무척 무더웠습니다. 그런만큼 북상중인 14호 태풍 야기가 이 더위를 식혀줄 효자 태풍이 될 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기상청이 오늘 태풍 경로에 대해 3가지 시나리오를 내놓았는데요. 그런데 각각의 방향이 너무 달라 '전망'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입니다.

박상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기상청은 태풍이 다음주 초반 움직일 경로에 대해 크게 3가지 가능성을 내놨습니다.

1안은 중국 요동반도로 상륙해 신의주와 청진 등 북중 접경지역을 지나는 경로입니다.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리고 서해안과 남해안, 중북부 지역에는 강한 바람이 예상됩니다.

2안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태풍이 중국 내륙을 향하는 경로입니다.

이 경우 한반도에는 수증기 유입이 안 돼 폭염과 열대야가 더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마지막으로 태풍이 북한 황해도에 상륙해 한반도를 관통하는 경로입니다.

폭염은 잠시 누그러들지만 강한 비바람에 따른 피해가 우려됩니다.

태풍의 향방도, 앞으로의 폭염도 결국 북태평양고기압에 달려있습니다.

더위를 가시게 해 줄 '효자 태풍'이 될지, 아니면 폭염이나 폭우로 피해를 끼치는 '민폐 태풍'이 될지 앞으로 다음 주 초가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하지만 그 전까지 가마솥 더위를 견뎌야 합니다.

오늘 광주 광역시의 자동관측기에는 38.8도가 기록됐고 서울도 36도를 넘어섰습니다.

반면 대구는 28.8도로 한달만에 30도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