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화감독들의 유쾌 토크 '전체관람가'…15일 첫 방송!

입력 2017-10-13 15:58 수정 2017-10-13 15:58

방송: 10월 15일(일) 밤 10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0월 15일(일) 밤 10시 30분

영화감독들의 유쾌 토크 '전체관람가'…15일 첫 방송!


'전체관람가'가 베일을 벗는다.

오는 15일(일) 첫 방송되는 JTBC '전체관람가'는 대한민국 최고의 영화감독들이 단편영화를 만드는 과정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시상식이나 영화제에서 볼 수 있던 감독들이 총출동한다.

최근 진행된 '전체관람가' 첫 녹화에서 MC 문소리는 "이렇게 대단한 영화감독들이 한꺼번에 모이는 건 시상식이나 연말 행사 아니면 볼 수 없는 풍경이다. 너무 신기하다"며 연신 감탄했다. 감독들 또한 "평소 팬이었던 다른 감독들을 이런 자리에서 보다니 영광이다"라며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날 녹화에서 감독들은 평소 TV에서는 볼 수 없었던 화려한 입담을 뽐내며 서로의 인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 '조작된 도시'로 개성 넘치는 연출을 보여주었던 박광현 감독은 정윤철 감독과의 첫 만남의 비화를 공개다. '웰컴 투 동막골'의 OST를 맡았던 영화음악계의 거장 '히사이시 조'와의 작업 중, 평소 안면이 없던 정윤철 감독이 회의실의 문을 불쑥 열고 들어와 데뷔전이었던 박광현 감독 앞에서 거침없이 히사이시 조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고 "악당이 있다면 저 사람일 것이다"고 생각했다는 것. 첫 만남 이후 두 감독은 개인적으로 술자리도 가지며 돈독한 사이가 되었다고.

이에 정윤철 감독은 "'말아톤'과 '웰컴 투 동막골'이 같은 해 개봉해 히트한 작품인데, 인기가 많아 두 작품 다 여러 상을 수상했지만 박광현 감독의 영화가 거액의 상금이 있는 상을 차지해 부러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MC 문소리는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로 충무로에 존재감을 알린 이경미 감독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바로 이경미 감독의 졸업 작품인 단편영화 '잘돼가? 무엇이든'을 여성영화제에서 시상했었다는 것. 문소리는 "다음엔 저를 불러주세요"라고 말하며 함께 작업하고 싶은 의지를 드러냈고, 그녀만의 연출 스타일을 극찬하기도 했다.

영화보다 재미있는 영화감독들의 개성 넘치는 입담은 10월 15일 (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JTBC '전체관람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