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회고록 쪽지 공개' 송민순 "문재인, 회의록 공개해야"

입력 2017-04-21 14: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회고록 쪽지 공개' 송민순 "문재인, 회의록 공개해야"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은 21일 지난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진행된 회의 기록을 문재인 후보 측이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송 전 장관은 앞서 한 언론 인터뷰에서 문재인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 유엔 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에 의견을 물어봤다고 적은 자신의 회고록을 뒷받침하는 증거로 '쪽지'를 공개한 후 이날 총장으로 있는 북한대학원대 앞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 주장) 기록 얘기가 나와서 개인 기록과 문서를 공개한 것"이라며 "더 공개할 게 있으면 (문재인 후보 측에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자신의 행동이 정치적으로 비치는 것은 의도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후보가 방송에서 제 책이 사실에 입각하지 않고 쓴 것으로 묘사해 그렇지 않다는 것을 밝힐 필요가 있었다"며 "이 문제가 정치적으로 비화됐으나 색깔론이나 종북으로 연결시킬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것은 그 시점에서 국가 운영할 때 어떻게 판단하느냐의 문제"라며 "지금 와서 사실관계를 다 호도하고, 부인하기 때문에 진실성의 문제라고 본다. 이 문제를 색깔이나 정치이념의 문제가 아닌 판단과 진실성의 문제로 봐 달라"고 강조했다.

송 전 장관은 또한 "남북대화는 양쪽에서 손을 잡고 해야 하는데, 북한이 칼자루를 쥐고 우리가 칼끝을 쥐고 앉아서는 남북대화가 될 수 없다"며 "지속력 있는 남북대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교훈을 찾기 위해 책을 썼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책이 나오고 문재인 후보 측과 전화 통화를 했는지에 관해 "책 나온 후에 전화를 받았으나, 문재인 후보와 (직접) 통화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자신이 공개한 쪽지가 "기밀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송 전 장관은 "추가적인 건 문재인 후보가 직접 대답하라"며 "이번에 공개한 거로 충분이 대응이 됐다고는 보지만, 더 대응할 필요성이 있으면 그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