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만원 배제"…자유한국당, 5·18 진상조사위원 윤곽

입력 2019-01-09 08:01 수정 2019-01-09 09: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이 넉 달을 끌어오던 5·18 진상 조사위원 윤곽을 확정했습니다. 논란이 됐던 지만원 씨는 배제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 씨는 나경원 원내 대표를 직설적으로 비난했고 일부 친박계 인사도 가세했습니다. 지만원 씨는 광주 민주화 운동을 북한군 특수 부대의 소행이라고 주장해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노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만원/지만원의 시스템클럽 대표 : 아니 지가 당대표면 당대표지, 지가 왕이야 보니까.]

지만원 씨와 지지자들이 나경원 원내대표 지역 사무실로 모였습니다.

막말과 욕설이 이어졌습니다.

[지만원/지만원의 시스템클럽 대표 : 이런 XXX 같은 게 있어?]

[쫓아내야 돼 쫓아내. 나경원 사퇴하라. 미친X.]

당 지도부가 지 씨를 5·18 진상조사위원 후보에서 제외하려고 하자 격렬하게 항의한 것입니다.

앞서 지 씨는 같은 이유로 김성태 전 원내대표 사무실에서도 시위를 벌였습니다.

한국당 관계자는 "지만원 씨를 위원에 포함시킬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친박계 의원은 항의했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이분(지만원), 그렇게 이상한 분 아닙니다. 꼴통 아닙니다.]

5·18 관련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재판을 받는 지 씨를 5·18 진상 조사위원에 올리자는 주장입니다.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자유한국당은 전두환 전 대통령과 이심전심 행보인가"라며 한국당을 비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