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팬텀싱어2' 바리톤 김주택, '막강 4중창' 반전 무대

입력 2017-10-06 16:17

김문정 "기다린 무대가 바로 이것" 엄마 미소 짓게 만든 4중창 무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문정 "기다린 무대가 바로 이것" 엄마 미소 짓게 만든 4중창 무대

'팬텀싱어2' 바리톤 김주택, '막강 4중창' 반전 무대


'팬텀싱어2'에서 탈락후보의 아이콘으로 등극했던 김주택이 드디어 미소를 지었다.

오는 7일(금) 밤 9시에 방송될 JTBC '팬텀싱어2'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본격적인 참가자들의 4중창 무대가 공개된다. 본선에 진출했던 32명의 참가자 중 20명이 생존해 총 다섯 팀이 대결을 하는 가운데, 이번 주에는 남은 네 팀의 무대가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팬텀 프로듀서들이 조합하여 결성된 김주택, 박강현, 염정제, 최우혁으로 이루어진 팀은 막강한 4중창 무대를 선보이며 감동을 자아낼 예정.

바리톤 김주택은 클래식의 본고장인 이탈리아 오페라 무대를 휩쓸며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는 오페라스타로 '팬텀싱어2'에 출연한다는 사실만으로도 화제가 됐던 인물. 그러나 세계적인 오페라스타에게도 '팬텀싱어' 도전은 쉽지만은 않았다.

프로듀서 오디션과 1대 1 대결에서 심사위원들의 귀를 매료시키며 극찬을 들었던 김주택이지만 듀엣 무대와 트리오 때부터는 연 이은 탈락후보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심지어 자타공인 '탈락후보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혹독한 크로스오버의 세계를 경험하고 있는 중이다. 심지어 첫 4중창 드래프트에서도 다른 출연자들에게 선택받지 못해 프로듀서 조합으로 팀에 합류한 상황.

테너급 고음이 가능한 뮤지컬 배우 박강현과 최우혁, 바리톤 김주택, 베이스바리톤 염정제의 구성으로 완벽한 4성부를 이룬 네 사람은 자신들만의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고군분투했다고.

공개된 예고에서는 독설 심사평으로 유명한 김문정 감독이 "바로 이거예요. 제가 기다렸던 무대를 만난 것 같아요"라며 감격한 모습을 보여 이들의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팬텀싱어2'에서 탈락후보의 아이콘을 맡고 있는 바리톤 김주택이 보여줄 반전 무대는 오는 6일(금) 밤 9시에 방송될 JTBC '팬텀싱어2'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