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포트라이트' 철거왕 의혹 추적! 불도저 제국과 외골수 수사관

입력 2017-12-07 12:01

방송: 12월 7일(목) 밤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2월 7일(목) 밤 9시 30분

'스포트라이트' 철거왕 의혹 추적! 불도저 제국과 외골수 수사관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전국의 철거 현장을 휩쓸며 막대한 부를 쌓은 것으로 알려진 '철거왕' 이금열 씨 관련 비리 의혹과 그 배후를 집중 추적한다.

철거왕 이씨는 90년대 폭력성으로 악명을 떨쳤던 철거용역업체 '적준' 출신이다. 그는 이후 2011년 가재울4구역 재개발 사업장에서 철거면적을 부풀려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았다.

가재울4구역 재개발 사업비리를 파헤쳤던 외골수 수사관 최용갑 경위는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을 만나 당시 수사 방해가 있었다고 증언했다. 최 경위는 '철거왕'을 수사하던 중 수사 기밀 유출, 외압, 심지어 석연치 않은 인사발령까지 겪었다. 같은 시기 최고 수사관으로 선발된 적도 있었던 그는 갑작스럽게 파출소 순경으로 전보됐다. 수사 방해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치던 제작진은 당시 경찰청 수사관계자를 만나 놀라운 증언을 들었다. 과연 '철거왕'을 둘러싼 윗선의 정체는 누구일까.

이와 관련해 '철거왕'은 "최 경위의 소환을 받지도, 최 경위로부터 피의자신문을 받은 사실도 없다"며 "모든 것은 최 경위의 기억에 기초할 뿐 이를 뒷받침할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재개발·재건축 분양에서 총 4300가구 규모로 분양을 시작하며 매머드급 단지라 불리던 가재울4구역은 전국에서 재개발 비리가 가장 심각했던 현장 중 한 곳이었다. 이와 관련된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친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400쪽 분량의 가재울4구역의 비리백서를 입수해 당시 벌어졌던 비리 실태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철거왕 의혹 추적! 불도저 제국과 외골수 수사관 편은 12월 7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