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일부 "'성폭행 혐의' 월북자 송환요구, 종합적 판단할 것"

입력 2020-07-29 11:32

"조사결과·남북관계 상황·관행 등 고려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사결과·남북관계 상황·관행 등 고려해야"

통일부 "'성폭행 혐의' 월북자 송환요구, 종합적 판단할 것"

통일부는 29일 최근 남한에서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다가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의 송환을 북측에 요구할지에 대해 "종합적으로 판단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현재 관계기관에서 정밀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추후 조사 결과와 남북관계 상황, 그리고 그동안의 관행 등을 종합해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최근 재입북한 탈북민이 남한에서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피의자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지난해 11월 동료 선원들을 살해하고 동해상으로 넘어온 북한 어민 2명을 한국 정부가 북송한 전례를 근거로 이번에도 북측에 송환요구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북한이탈주민 관련 업무를 통일부에서 행정안전부 등 다른 부처로 이관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그 문제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입장을 정리해 나갈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동향에 대해선 "북한이 탈북민의 재입북에 대해 (확진자가 아닌) '의진자'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어 아직 공식적으로 북한에 코로나19 감염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최근 재입북한 탈북민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하며 '개성 봉쇄' 등 강력한 방역조치를 취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