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댐 균열 때문" vs "공식조사 아냐"…라오스 사고 원인 공방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댐 균열 때문" vs "공식조사 아냐"…라오스 사고 원인 공방

입력 2018-08-03 09: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라오스 댐 사고에 대해 라오스 정부 측이 이번 사고가 자연재해로 인한 사고가 아니라 댐의 균열 때문이라며 보상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시공사 SK건설 측은 최종적으로 공식 조사 결과가 나올때까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홍수는 자연재해가 아니다. 댐의 균열로 인한 것이다.'

손사이 시판돈 라오스 경제부총리가 한 말입니다.

지난달 31일 사고처리위원회 회의에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사실상 부실공사가 원인이기 때문에 보상이 더 필요하다고 주장한 것입니다.

하지만 시공사인 SK건설은 공식 조사위원회 조사결과가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취재진은 전문가에게 사고현장 영상을 보여주고 의견을 구했습니다.

5개의 보조댐 중 4개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하나만 무너진 것은 시공사에 불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비가 너무 많이 와서라면 다른 댐에도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은데 이번에는 그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문영일/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댐 모니터링 시스템이 있어 가지고 곧 범람인지 붕괴인지 판단이 될 것입니다.]

SK건설은 정식 조사위원회가 조사를 시작했기 때문에 최종 조사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