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왜 소집했나" 한국당내 자책론에도…국조·특검 추진?

입력 2019-01-01 20:21 수정 2019-01-01 20: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31일) 운영위에 대해서 한국당 지도부는 "의혹이 상당부분 사실임을 규명했다"고 자평했습니다. 그러나 당내에서조차 "왜 운영위를 열자고 했는지 모르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알맹이가 없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국정조사와 특검까지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가능성은 커 보이지는 않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운영위가 시작된 지 12시간이 훌쩍 넘은 어젯밤 늦은 시각, 갑자기 주제와 동떨어진 질문이 나옵니다.

[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 구기동 빌라를 딸에게 증여를 합니다. 석 달 만에 구기동 빌라를 팔고 그런 다음에 아들을 데리고 해외 유학 갔는데 알고 계십니까?]

[조국/청와대 민정수석 : 사적인 생활 문제는 공개하는 것이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오늘 이게 적절한 주제인지는 검토해주시기 바랍니다, 의원님.]

갑자기 공격 대상을 바꾸면서 청와대의 반박을 꺾을 추가 정황이나 증거가 없다는 것을 스스로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당장 한국당에서는 "원내지도부 전략이 잘못 됐다" "이럴 거면 왜 운영위를 소집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자책론이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1일) 페이스북에 "공익제보자의 폭로가 상당부분 사실임을 규명하는 성과를 보였다"며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여당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제 국회에선 이 문제를 가지고 소모적인 정쟁은 그만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특검과 국정조사를 위해서는 여야 합의를 거쳐야 하는데 바른미래당 등 다른 야당이 신중한 입장이어서 한국당 주장이 탄력을 받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희)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