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민순 쪽지 공개 파문…문재인 "제2 북풍 공작 사건"

입력 2017-04-21 14:51 수정 2017-04-21 14: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첫 소식은 국회를 연결합니다.

이선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북한 인권결의안 논란을 제2의 북풍 공작으로 규정했죠?

[기자]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오늘(21일)자 중앙일보에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며 쪽지를 공개했는데요.

문재인 후보는 "이 사건을 지난 대선 NLL 조작 사건에 이은 제2의 북풍 공작 사건"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문 후보는 2007년 당시 "11월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 방침이 결정됐고 북한에 통보해주는 차원이지 북한에 그 방침에 대해 물어본 바가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문 후보는 대통령기록물보호법에 저촉될 소지만 없다면 언제든지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문 후보는 제2의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며 송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뜻도 나타냈습니다.

[앵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북한 인권결의안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죠?

[기자]

안철수 후보는 오늘 오전 신문방송편집회협회 세미나에 참석했는데요.

문재인 후보의 북한 인권결의안 논란을 의식했는지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쪽지와 관련해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라면서 "북한 인권결의안에 당연히 찬성한다"고 밝혔습니다.

주적 논란과 관련해서도 "북한은 우리의 적인 동시에 평화통일의 대상"이라고 답했습니다.

문 후보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도 정면으로 겨냥했는데요.

안 후보는 "카이스트 교수가 서울대로 간 것이 특혜라면 오히려 권력 실세로 있는 분 아드님이 경쟁없이 5급 직원이 되는 것이 설명이 훨씬 더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안 후보는 오늘 오후에는 울산과 부산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할 예정입니다.

[앵커]

다른 후보들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먼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오늘 또다시 대구, 경북 지역을 찾아 TK 표심 결집에 나섭니다.

홍준표 후보는 지난 달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후 4차례에 걸쳐 TK 지역을 찾아 지지를 호소한 바 있는데요.

오전에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인과의 간담회와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관훈클럽 토론회에도 참석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오전에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뒤 서울을 돌며 수도권 표심 공략에 주력합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국회에서 생태 환경 공약을 발표한 뒤, 친환경 농업정책 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