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여곡절 끝에…한국당, 2·27 전당대회 예정대로 열기로

입력 2019-02-08 20:44 수정 2019-02-08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미 정상회담과 날짜가 겹치는 한국당의 2월 27일 전당대회 일정에 대해 오늘(8일) 당 지도부가 예정대로 하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그것 때문에 주자별로 입장이 갈리고 있는데,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시장은 "보이콧을 강행하겠다"고 했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당 대표에 출마한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은 오늘 오전 입장문을 통해 '전당대회를 2주 이상 미루라'고 요구했습니다.

일정조정에 어려움이 있더라도 전당대회를 국민들에게 제대로 보여줘야한다고 했습니다.

TV토론회는 6회까지 늘려달라고 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보이콧에 들어가겠다고 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도 구두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당 지도부 결정은 달랐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미·북 정상회담을 한다고 해서 제1야당이 공당으로서 날짜를 변경할 이유가 없다.]

국민적 관심이 다소 줄더라도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장소 선정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 표면적인 이유입니다.

임시 지도부인 현 비상대책위가 선거 판도에 영향을 주는 결정을 하기 어려운 현실도 반영됐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새로운 지도부가 들어서서 처리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고 또 생산적이라는 결론입니다.]

전당대회 보이콧까지 언급한 일부 후보들에 대해선 강경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박관용/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 : 그 뜻은 우리하고 상관없습니다. 자기들 생각이지.]

다만, 지도부는 TV토론회 횟수를 늘려달라는 요구는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