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항서호' 베트남, 이라크에 역전패…A매치 무패 마감

입력 2019-01-09 07:28

'한광성 퇴장' 북한, 사우디에 0-4 대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광성 퇴장' 북한, 사우디에 0-4 대패

[앵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최근 A매치 무패 기록이 18경기에서 끝나게 됐습니다. 어젯(8일)밤 아시안컵 조별리그 첫 상대로 이라크를 만났는데, 경기가 끝나기 직전 골을 내주면서 2대 3으로 역전패 했습니다. 지난 2007년 대회때도 8강에서 이라크에 져서 4강 진출을 못했었고 12년만의 재 대결이었습니다.

조민중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베트남은 경기 시작 24분 만에 이라크의 자책골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응우옌 꽝하이의 패스가 페널티 지역에서 이를 막던 이라크의 수비 발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습니다.

전열을 정비한 이라크는 바로 따라 붙었습니다.

약 10분 후, 후세인 알 사에디의 패스를 받은 알리 카딤이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기록했습니다.

베트남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전반 42분, 응우옌 쫑 호앙이 때린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꽁푸엉이 밀어넣었습니다.

후반 베트남은 이라크의 공세를 한 점으로 막았습니다.

하지만 후반 45분, 이라크 알리 아드난이 프리킥을 골로 연결하면서 아쉽게 역전패했습니다.

2007년 8강에서 이라크에 2대 0으로 졌던 베트남은 12년 만의 설욕에 실패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한광성이 퇴장당하는 등 고전 끝에 사우디아라비아에 4대 0으로 졌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