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명수, '코드인사' 질문에 "문 대통령과 아무 관계없다"

입력 2017-09-12 13:40

"조국 민정수석과 일면식도 없어…지명통보 연락만 받아"
"현시기 대법원장 시대적 과제는 사법부 독립의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국 민정수석과 일면식도 없어…지명통보 연락만 받아"
"현시기 대법원장 시대적 과제는 사법부 독립의지"

김명수, '코드인사' 질문에 "문 대통령과 아무 관계없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는 12일 자신을 지명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김 후보자 지명을 놓고 코드 인사라는 지적이 있는데, 문 대통령과 김 후보자 간에 무슨 관계가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인사 검증을 담당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조 수석의) 명성을 알고 있다"면서도 "지명 통보를 위해 연락받은 것 외에는 일절 면식이 없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또 김형연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알고 있다고 답하면서도 김 비서관이 추천 과정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번 대법원장의 시대적 과제에 대해 "모든 외부 권력이나 영향으로부터 사법부를 굳건히 지키려는 독립 의지가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