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성태 "특검에 김경수 포함해야"…'특단의 방안'도 언급

입력 2018-05-16 21: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오늘(16일)도 드루킹 사건 특검의 수사 대상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한국당은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민주당이 '드루킹의 불법행위'로 그 범위를 한정해야 한다고 맞선 겁니다. 접점을 찾지 못하자 한국당은 결국 '특단의 방안'까지 언급했는데 그 방안이 뭔지 주목됩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오후에 갑자기 기자들을 불러모았습니다.

'센다이 총영사' 제안 의혹이 새롭게 제기되면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를 특검 수사 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기 위해서 입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특검 수사범위에는) 수사기관의 드루킹 사건 축소·은폐 의혹과 관련된 사안, 그리고 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비롯한 사건 관련자 그 누구도 포함될 수 있다는 점을…]

그러면서 '특단의 방안'도 언급했습니다.

당초 합의한 18일 추경과 특검법안 동시처리를 재검토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되는 발언입니다.

앞서 오전에 만난 원내수석부대표들은 특검 규모를 놓고도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내곡동 사저 특검모델을 주장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최순실 특검 모델을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드루킹' 사건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비견하는 것은 상식에 어긋난다"는 게 민주당의 입장입니다.

이 때문에 특검의 대상과 규모를 둘러싼 여야간 충돌은 18일 특검법 처리 시한을 앞두고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