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개편…정무수석 박수현 거론, 노영민은 유임 전망

입력 2020-07-22 19:45 수정 2020-07-23 00: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음 주쯤에 수석비서관 네다섯 명이 바뀌는 청와대 개편이 있을 전망입니다. 새 정무수석으로 박수현 전 의원이 유력한 가운데, 부동산 논란의 중심에 섰던 노영민 비서실장은 청와대에 남을 걸로 보입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막바지 후임 검증이 진행 중인 자리는 정무와 사회, 그리고 소통수석과 안보실1차장 등입니다.

수석비서관급 네댓 명을 바꾸면서 임기 후반기 분위기를 쇄신하려는 겁니다.

강기정 정무수석의 후임으론 현 정부 청와대 초대 대변인 출신인 박수현 전 의원이 유력 거론되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박 전 의원은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였던 2016년 대표 비서실장을 지냈습니다.

박 전 의원이 기용되면 야당과 대화가 원활해질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른바 '똘똘한 한 채' 논란을 불러온 노영민 비서실장은 청와대에 남을 걸로 보입니다.

여권 관계자는 "여당에서 비서실장 교체 건의도 있었지만, 대통령이 유임으로 정리한 걸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 강남에만 아파트를 두 채 가져 논란이 됐던 김조원 민정수석도 유임될 걸로 보입니다.

공수처 출범이나 검경수사권 조정 등 현안이 많은 데다 다주택 문제도 해결한 만큼 교체 요인이 사라졌단 겁니다.

JTBC 취재 결과 김 수석은 일단 논란이 됐던 잠실과 도곡동 아파트 중 도곡동 걸 내놓은 걸로 파악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