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공의들 반발에…정부-의협, 최종 합의 서명식 '지연'

입력 2020-09-04 14:14 수정 2020-09-04 15: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4일) 오전 대한의사협회와 더불어민주당이 의대정원 확대 논의 중단을 합의했습니다. 의료계도 집단휴진을 마치는 데 최종 합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국 연결해 이 소식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이상화 기자, 오늘 여당과 의사협회가 타결안을 마련했지만 전공의 협의회 측에서 다른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네, 협약 소식이 알려지자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자신들의 의견이 배제됐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의사협회가 대전협과 논의하지 않고 독단적으로 합의를 결정했다는 내용입니다.

특히 최종합의안이 마련된 후 전공의협의회 측에 정식 전달하지 않은 점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일부 전공의들은 당초 1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복지부와 의사협회의 협약식을 물리적으로 막으려 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결국 협약식은 1시에 열리지 못하고 정부서울청사로 장소를 바꿔 진행될 예정입니다.

전공의들의 휴진을 계속 중단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아직 의견을 정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상황에 따라 전공의들의 휴진이 계속 이어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실제 집단 휴진 과정에선 수련병원 전공의들의 휴진이 많은 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이에 대해 최대집 회장은 "우리가 원하는 올바른 의료 환경은 투쟁만으로는 완성되지 않는다"며 "진료현장으로 돌아가 달라"고 입장을 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전공의협의회가 반발하고 있는 여당과 의협 합의서에는 어떤 내용이 담긴 건가요?

[기자]

네, 민주당과 의사협회가 오전 민주당사에서 정책협약 이행 서명식을 가졌습니다.

협약서에는 코로나 유행이 안정화될 때까지 정부가 추진하던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논의를 중단하고, 의료계도 집단휴진을 마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의사협회가 요구하던 사실상 원점 재논의를 받아들인 것입니다.

향후 논의에선 전공의들의 근로조건 개선, 공공의료기관 개선 예산 확보 등 의료전반에 대한 내용도 이어가기로 한 상황입니다.

민주당은 고발된 전공의에 대해 전향적인 해결을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협약으로 일단 보름 가까이 이어진 정부와 의료계의 대치가 수습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