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포항, 바람에 선박 결항…오후 6시부터 본격 영향권

입력 2020-08-10 15: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경상북도 포항으로 가봅니다. 태풍 장미는 오늘(10일) 자정쯤 경북 포항 지역을 끝으로 한반도 벗어날 걸로 전망이 되고 있다고 합니다. 하혜빈 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하 기자, 아직까지 비는 어느 정도 오는지 화면상으로는 가늠이 안 되는데요. 태풍의 마지막 경로가 바로 포항이잖아요? 태풍에는 철저히 대비하고 있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저는 지금 포항 동빈내항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 포항 하늘에는 구름이 많이 끼어 있습니다. 

아직까지 빗방울이 떨어지지는 않고 있습니다. 

바람도 한 시간 전에 비해 조금 약해져 시간당 12.6km 정도로 불고 있습니다.

현재 포항과 울릉도를 오가는 배는 오전 8시 울릉도를 출발한 1척을 제외하고는 모두 결항됐고, 포항 곳곳에 있는 어선도 1300여 척이 피항해 있는 상태입니다.

해수욕장에도 출입을 자제해 달라는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포항시는 오후 상황에 따라 해수욕장 출입을 금지할지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앵커]

오후 늦게부터 사정권에 들어갈 텐데, 태풍 장미 언제쯤 우리나라를 벗어납니까? 

[기자]

기상청은 오늘 오후 6시쯤 태풍 장미가 포항을 지날 걸로 봤습니다. 

아직까지 포항엔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는 상태인데요.

태풍이 북상하면서 특보 단계도 상향 조정될 예정입니다. 

비 피해는 오늘, 오후 3시부터 강풍 피해는 오후 6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해 밤까지 이어지겠다고 했습니다.

이후 태풍이 동해안으로 빠져나가면 밤 9시부터 자정 사이 잦아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포항시는 태풍이 북상하면서 강풍이 예상된다며 간판이나 농작물 등 각종 시설물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비 피해가 심해지는 시간대엔 가급적 외출을 삼가시는 게 좋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