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정장, 사격 지시받고 확인도 거쳐…군, 실시간 감청"

입력 2020-09-29 20:18 수정 2020-09-29 20: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선 하루하루 지날수록 새로운 내용이 알려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주장을 보면 우리 공무원에게 총을 쏘라고 명령한 사람은 대위급인 배의 선장, 그러니까 정장입니다. 하지만 우리 군은 정장이 상급 부대의 지시를 받고 이 내용을 다시 확인한 정황까지 실시간으로 파악한 걸로 보입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서훈/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북한 통지문 내용 발표) : 우리 군인들은 정장의 결심 밑에…10여 발의 총탄으로 불법 침입자를 향해 사격하였으며…]

북한군 수뇌부의 책임은 없다는 걸 강조한 걸로 보입니다.

하지만 국회 국방위와 정보위 관계자들에 따르면 우리 군은 사건이 벌어진 지난 22일에 오후 3시 30분쯤부터 북한의 교신을 파악하고 있었습니다.

상황이 다급하게 돌아가기 시작한 건 그로부터 5시간여가 흐른 밤 9시쯤.

상부로부터 사격을 하란 취지의 지시가 떨어진 듯 정장이 그 지사를 확인하는 상황이 파악된 겁니다.

이어 그로부터 40여 분 뒤엔 A씨가 사살된 걸로 보이는 정황까지 접수됐습니다.

이와 관련, 한 여당 의원은 JTBC에 "정장이 해군사령부로부터 사격 지시를 받고 이를 한두 차례 확인하는 과정이 있었다"며 "이걸 우리 군이 실시간으로 감청하고 있었던 걸로 안다"고 했습니다.

우리 군이 "상부의 지시"라는 표현으로 보다 위를 사살 배후로 지목한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단 겁니다.

이런 가운데, 사격 지시 정황을 빠르게 파악했지만 그에 대한 조치는 정작 늦었단 지적도 다시 나올 걸로 보입니다.

야당 원내지도부 관계자는 JTBC에 "이런 내용을 대통령에게 바로 보고하지 않는 게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관계장관회의는 상부와 정장의 교신을 파악한 지 3시간여가 지난 23일 새벽 1시쯤 청와대에서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대면보고는 그로부터 5시간여가 지난 23일 오전 8시 30분쯤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와 군은 22일 당시 파악한 첩보에는 '사살' 이란 단어 자체가 없었고 추가로 확인도 필요한 단계였단 입장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사건 당일 올라온 첩보들은 단어와 숫자 등 조각조각이었다"며 "그걸 사실 확인도 안 한 상태로 '대통령에게 왜 보고를 안 했느냐'고 하는 건 정치 공세"라고 했습니다.

여당에서도 같은 주장이 나왔습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의원 (KBS1 '사사건건') : 전투가 붙었습니까? 교전 상태도 아닙니다. 그런 상태인데 그걸 대통령을 새벽 3시에 깨워서 보고한단 말입니까.]

(영상디자인 : 유정배·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