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인섭, 정경심 재판서 증언 거부…"기소당할 우려있어"

입력 2020-07-03 07:47

검찰 "피의자 신분 전환한 적 없어" 반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피의자 신분 전환한 적 없어" 반박


[앵커]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이 어제(2일) 열렸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한인섭 형사 정책 연구원장은 모든 증언을 거부했습니다. 증언들을 모아서 검찰이 자신을 기소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이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한 원장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맡고 있을때 정 교수의 자녀에게 허위로 인턴 활동 증명서를 발급해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한 차례 출석을 거부해 과태료를 물기도 했습니다.

어제 재판에서는 아무런 증언도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이 증언을 모아 자신을 기소할 우려가 있다는 겁니다.

한 원장은 "검찰이 나를 참고인으로 불렀다가 피의자로 전환했다"면서 "심리적 위축 상태에서 증언을 하기 어렵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검찰 조사에서 모든 진술을 거부해 공소 제기할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검찰은 증인 신청을 철회했습니다.

한 원장은 재판에 출석한지 40여 분 만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