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EU, 나이지리아 후보 지지 합의…유명희 '뒤집기' 총력

입력 2020-10-27 20:07 수정 2020-10-27 2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최종 후보에 올라있는 세계무역기구, WTO 사무총장 선거가 이제 막바지 국면입니다. 164개 회원국의 최종 선호도 조사가 오늘(27일) 마무리되는 겁니다. 유럽연합의 27개 나라가 상대 후보인 나이지리아의 후보를 지지하기로 하면서 다소 불리해진 상황입니다. 하지만 정부는 '막판 뒤집기'가 가능하다고 보고 온 힘을 다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먼저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EU의 27개 회원국은 관례적으로 협의를 거쳐 한 후보에게 표를 몰아줍니다.

그런데 EU가 WTO 사무총장 최종 선호도 조사를 하루 앞두고 나이지리아 후보로 뜻을 모은 겁니다.

당초 프랑스가 주도하고 의장국인 독일이 지원해 서유럽국가들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우리가 투자를 많이 한 동유럽과 발트해 주변 국가는 유 후보를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럽에는 과거 아프리카를 식민 지배한 나라가 많아 역사적 유착관계가 작용해 최종적으로 나이지리아 후보를 택한 걸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EU는 이런 선거에서 통상 27개국이 합의한 대로 투표를 하고, 이른바 '이탈표'는 나오지 않았던 걸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당초 유럽에서 기대했던 표가 10곳 이하로 많지 않아 실망하긴 이르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WTO 사무총장은 164개국의 전원 합의가 이뤄져야 하는 이른바 '컨센서스' 방식으로 선출됩니다.

한 후보가 압도적인 지지를 받지 않는 이상, 서로 의견 조율을 거쳐 만장일치에 이르러야 하는 겁니다.

정부 관계자는 "현재 90 대 70 정도로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지만 변수가 없는 건 아니"라고 했습니다.

특히 미국 정부가 유 본부장을 지지하는 걸로 알려져 미국의 영향력에 기대를 걸어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조만간 나올 미국 대선 결과도 변수가 될 수 있습니다.

정부는 끝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입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오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통화에서 유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최종 선호도 조사 결과는 다음 달 7일 이전 발표될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 영상그래픽 : 이정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