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1대 국회 첫날부터 '반쪽' 출발…통합당, 항의 후 퇴장

입력 2020-06-05 14:14 수정 2020-06-05 14:38

박병석 국회의장·김상희 국회부의장 선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병석 국회의장·김상희 국회부의장 선출


[앵커]

21대 국회가 오늘(5일) 첫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 등 의장단을 선출했습니다. 하지만 여야가 원구성 협상에 실패하면서 미래통합당은 투표에 참여하지 않고 퇴장했습니다. 국회를 연결합니다.

최규진 기자, 국회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21대 국회 첫 본회의는 오늘 오전 10시에 열렸습니다.

오늘 본회의는 국회의장과 부의장 등 전반기 의장단을 뽑는 자리였는데요.

통합당은 본회의 시작 때 참석을 했다가 항의 발언 뒤 투표를 하지 않고 퇴장했습니다.

결국 민주당과 정의당, 국민의당, 열린민주당, 무소속 의원 193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표가 진행됐습니다.

투표 결과 191표의 찬성을 얻어 6선의 박병석 의원이 국회의장으로 선출됐습니다.

여당 몫 국회부의장에는 여성의원으로는 최초로 4선 김상희 의원이 선출됐습니다.

그러나 통합당의 의장 선출 거부로 야당 몫 국회 부의장은 오늘 선출되지 않았습니다.

[앵커]

어제 여야가 막판까지 협상을 벌였는데 이른바 '반쪽짜리 개원'이 된 이유가 있습니까?

[기자]

통합당은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통해 본 회의에는 일단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주도로 열린 일방적인 본회의는 인정할 수 없다며 개원 10분 만에 집단 퇴장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사 발언을 통해 "여야 간 의사 일정 협의가 없어서 오늘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를 멈추고 법은 안 지켜도 그만이라는 잘못된 관행은 청산해야 한다"라며 반박했습니다.

본회의장에서 퇴장한 뒤 통합당은 곧바로 의원총회를 다시 열고 후속 대책 등을 논의했습니다.

[앵커]

앞으로 남은 상임위원장 배분 등 원내 구성 협상은 어떻게 돼가고 있습니까?

[기자]

여야는 오늘 오후에 만나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입니다.

국회법에 따르면 의장단 선출 뒤 3일 안에 상임위원장을 선출해야 합니다.

하지만 여야 간 상임위원장 배분을 둘러싼 입장은 아직도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가장 큰 쟁점은 여전히 어느 쪽이 법사위원장 자리를 누가 가져가느냐입니다.

민주당은 일하는 국회를 위해 여당이 법사위를 가져와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반면 통합당은 여당 견제를 위해 관례대로 야당이 맡아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