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정은 "중국의 경험을 배우고 싶다"…개혁개방 의지

입력 2018-04-17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남북 정상회담을 열흘 남겨둔 지금 북한과 중국의 사이에도 온풍이 불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쑹타오 중국 대외연락부장을 만나서 "중국의 경험을 배우고 싶다"는 말을 했다고, 중국의 관영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개혁개방 의지를 드러내면서 제재 완화를 기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베이징에서 신경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쑹타오 단장을 반갑게 포옹합니다.

김정은 집권 이후 좀체 등장하지 않은 사회주의식 인사법으로 북중 관계의 정상화를 드러내는 제스처입니다.

중국 인민일보는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 공산당의 경험을 거울삼아 학습하기를 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방중기간 직접 중국이 이룬 성취를 목격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했습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사회주의를 유지하면서 경제 발전을 동시에 이룬 중국의 정치 체제를 평가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동시에 "개혁개방 의지를 드러내면서 제재완화를 기대한 발언"이란 진단도 있습니다.

북중 양국이 중대한 문제를 논의했다는 북한 매체 보도와 관련,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시주석의 조기 방북 문제"라고 보도했습니다.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북미 정상회담 이후 6월 안에 성사 가능성을 제기했고 중국 외교부도 적극 부정하지 않았습니다.

양국이 빠르게 관계 정상화를 이뤄내면서 북한은 안보·경제적 실리를, 중국은 비핵화 담판에서 중국 역할론의 부각을 노리는 구도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형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