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지역 공급대책도…'미집행 공원용지 활용안' 유력

입력 2020-07-09 20:36 수정 2020-07-09 22: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일(10일) 후속대책에는 서울 지역에 대한 공급대책도 포함될 전망입니다. 투기수요를 억제하는 것만으론 집값을 잡을 수 없다고 본 겁니다. 집을 지을 부지로는 장기 미집행공원용지를 활용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지도부는 주택 공급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와 서울시가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을 논의한 지 하루 만입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지방정부는 획기적 주택 공급 대책 수립을 위해 중앙정부와 협조해줄 것을 촉구합니다.]

집 값을 잡기 위해선 실수요자가 몰리는 서울시내 주택 공급이 더 필요하다는 겁니다.

특히 고위 당정 회의에선 서울시의 장기 미집행 공원 용지 등을 활용하는 방안이 검토된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달 초 시행된 도시공원일몰제에 따라 개발이 되지 않아 공원에서 해제된 땅입니다.

132곳으로 전체 118.5㎢에 달하는데 서울시 면적의 약 20%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논란이 된 그린벨트 해제 방안은 서울시와 당 지도부 모두 반대 의견을 낸 걸로 알려졌습니다.

환경보호와 난개발이 우려되는 데다 투기 수요를 차단하는게 먼저라는 겁니다.

민주당은 수요 공급책과 관련해서도 내일 발표 전 한 차례 더 조율을 거칠 예정입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어느 정도 큰 논의들에 대한 건 마무리 지었습니다. 당정 협의에서 최종안을 확정 짓고 그리고 내일 오전 중으로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