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육감 17곳 중 진보 최소 13곳 석권…보수 2·중도 1곳 우세

입력 2018-06-14 00:21

현직은 12명 출마해 11명 당선권, 제주 초박빙 혼전…강원·전북 '3선'
서울 조희연·경기 이재정·부산 김석준…경북·대구는 보수 우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현직은 12명 출마해 11명 당선권, 제주 초박빙 혼전…강원·전북 '3선'
서울 조희연·경기 이재정·부산 김석준…경북·대구는 보수 우세

13일 치러진 전국 교육감 선거에서 17개 시도 중 진보 성향 후보들이 최소 13곳에서 당선이 확실하거나 유력해 압승을 거둘 것으로 보인다.

현직 교육감은 12명이 출마해 제주를 제외한 11명이 당선에 근접한 상태다. 강원·전북의 경우 현직 당선 시 3선이 된다. 제주에선 초박빙 경합이 벌어졌다.

경북과 대구는 보수진영 당선자가 나올 전망이다. 제주의 경우 보수 후보가 진보 후보와 치열하게 경합 중이며 대전에선 중도·보수 성향 후보가 앞섰다.

서울에서는 현 교육감인 진보 성향 조희연 후보가 51.4%로 보수 성향 박선영 후보(32.7%)에 크게 앞서 당선이 확실시된다.

부산도 진보 성향의 현 교육감 김석준(47.0%)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돼 재선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교육감 공석 상태인 인천은 진보 성향 도성훈(43.2%) 후보가 당선이 유력시된다.

경기는 진보 진영인 이재정(40.2%) 현 교육감이 다른 후보 3명을 따돌리고 당선이 확실해 보인다.

7명의 후보가 나온 울산에선 진보 성향 노옥희(38.4%) 후보가 당선이 확실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충청권의 경우 진보 성향 현 교육감이 출마해 모두 당선이 확실한 상태다. 충북 김병우(56.1%), 충남 김지철(46.3%), 세종 최교진(51.2%) 후보 모두 1위를 기록 중이다.

강원에선 진보 성향 민병희 현 교육감이 54.9%의 득표율로 당선이 유력시된다.

전북에선 현 교육감인 김승환(39.8%) 후보가 당선 유력 상태이며, 전남에선 진보 성향 장석웅(37.8%) 후보가 1위를 달리고 있다.

강원(민병희)과 전북(김승환)의 경우 2010년과 2014년에 이어 올해까지 당선되면 3선을 기록하게 된다.

경북에선 보수 성향인 임종식, 안상섭 후보가 1위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임 후보(28.3%)가 선두를 지키고 있다.

4파전이 벌어진 경남에선 현 교육감인 진보 성향 박종훈(47.5%)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된다.

제주에선 보수 성향 김광수 후보(50.0%)가 현 교육감인 진보 성향 이석문(50.0%) 후보와 200여표 차이의 초박빙 승부를 보이며 근소하게 앞서가는 상태다.

현직 교육감이 출마한 12개 시도에선 11곳에서 1위를 기록 중이며 제주에선 간발의 차이로 2위를 기록한 채 박빙 경합 중이다.

대구에선 보수 성향 강은희(41.9%) 후보가 진보 성향의 김사열(38.2%) 후보를 앞서 당선이 유력시된다.

광주에선 진보 성향 장휘국(38.7%) 현 교육감이 중도 성향의 이정선(36.3%) 후보와 1위 자리를 놓고 경합 중이나 우세를 줄곧 유지하고 있다.

대전에선 중도·보수 성향 현 교육감인 설동호(52.4%) 후보가 진보 성향 성광진(47.6%) 후보를 앞서 당선이 유력한 상태다.

공중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에서는 진보 성향 후보들이 13곳에서, 보수 성향 후보는 1곳에서 우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