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적 쇄신'은 쏙 빼고…이념 무장 택한 한국당 혁신위

입력 2017-08-03 08: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내놓은 혁신선언문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혁신안이라기 보다 당의 이념 지침에 가깝다는 평가가 정치권에서 나왔는데, 촛불집회를 비판하는 듯한 내용도 포함이 됐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는 혁신 선언문에서 "계파정치로 국민 신뢰를 잃었고 정치적 타락으로 탄핵과 대선 패배를 겪었다"고 했습니다.

쇄신의 원인이자 대상으로 지목된 '박근혜', '친박', '국정농단'이란 말은 아예 등장하지 않았고 인적 쇄신안도 없었습니다.

대신 '자유한국당 신보수주의'를 혁신 방향으로 전면에 내세웠습니다.

그런데 촛불집회를 비판하는 듯한 내용이 들어갔습니다.

[류석춘/자유한국당 혁신위원 : 광장 민주주의와 같은 직접 민주주의의 위험을 막고, 다수의 폭정에 따른 개인 자유의 침해를 방지하며…]

류 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또 '강성 귀족 노조'를 배격하겠다는 대목도 있습니다. 이는 홍준표 대표가 노조 활동을 비난하면서 줄곧 써온 표현 그대로입니다.

'서민중심경제'라는 단어가 들어갔는데 이를 반대한 위원은 "시장경제에 반한다, 용납할 수 없다"며 선언문 발표 직전 사퇴하기도 했습니다.

민주당은 "촛불 혁명 정신을 정면으로 부정했다"면서 "냉전수구친일세력이 신보수를 운운하니 어이가 없다"고 혹평했고, 바른정당도 "탄핵을 부정하면서 환골탈태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