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외상 "위안부합의 미이행, 절대 수용 불가…즉시 항의할 것"

입력 2018-01-09 15:39 수정 2018-01-09 17:29

일 외상 "국가와 국가 간 약속, 정권 바뀌었다고 실현 않는 일 안 돼 "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 외상 "국가와 국가 간 약속, 정권 바뀌었다고 실현 않는 일 안 돼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우리 정부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 발표와 관련해 9일 "한일 위안부 합의를 실행하지 않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즉시 항의할 방침을 밝혔다.

고노 외상은 이날 외무성 기자단에 "한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라며 "정권이 변했다고 해서 (합의를) 실현하지 않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일 위안부) 합의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실행하지 않는 것은 일본으로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즉시 항의하겠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2015년 한일 양국 간 위안부 합의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내용의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