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원순 문건-다스-블랙리스트 의혹에도…조사 불가피

입력 2017-11-12 20:47

"다스 때문에 돈 못 받아…MB가 직권 남용"
'피해자' 문성근·김미화씨 등 고소 동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다스 때문에 돈 못 받아…MB가 직권 남용"
'피해자' 문성근·김미화씨 등 고소 동참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고소, 고발 사건에도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른바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과 '문화방송계 블랙리스트' 의혹, 그리고 실소유주 논란이 확산되는 '다스' 관련 사건 등입니다. 여기서 이 전 대통령은 피고소 및 피고발인 신분인 만큼 역시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입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9월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국정원을 통해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을 만들어 자신을 종북 세력으로 규정하고 서울 시정을 방해했다는 겁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10일 고소 대리인인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불러 조사하기도 했습니다.

BBK에 투자했다가 피해를 입은 이들이 고발한 사건도 진행 중입니다.

2011년 김경준 씨가 다스에 140억 원을 돌려준 탓에 자신들이 받아야 할 돈을 못 받았는데, 이 돈을 돌려준 과정이 석연찮다며 이 전 대통령이 여기 개입해 직권을 남용한 게 아닌지 밝혀 달라는 겁니다.

검찰은 사건을 배당하고, 고발인 조사까지 마친 상태입니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의 '문화방송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서도 고소를 당했습니다.

영화배우 문성근 씨와 방송인 김미화 씨 등이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입었다면서 지난 9월 이 전 대통령을 고소했습니다.

관련 사건의 고소, 고발인 조사와 피해자 조사 등이 잇따라 마무리되면서 피고발인 신분인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도 필요한 상황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