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진강 군남댐 수문 모두 열고 방류…위기경보 '심각'

입력 2020-08-04 07:50

북한, 황강댐 수문 연 듯…추가 방류 가능성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한, 황강댐 수문 연 듯…추가 방류 가능성도


[앵커]

서울과 경기도에 호우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앞으로도 시간당 최고 100㎜의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임진강 상류에 있는 군남댐은 수문을 모두 열고 물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풍수해 위기 경보를 가장 높은 심각 단계로 올렸습니다. 경기도 연천 군남댐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를 연결합니다.

정재우 기자, 지금 경기 북부에는 시간당 10㎜가량의 비가 내리고 있다고 하는데 그곳 군남댐의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예, 경기도 연천 군남댐에 나와 있습니다.

현재 비가 계속 내리고 있습니다. 

비가 그쳤다가 내리기를 반복하고 있고 안개가 짙게 끼었습니다.

북한과 가장 가까운 댐인 군남댐의 수위는 현재 27m정도입니다.

제한 수위인 31m에 근접한 수치인데요.

수문 13개를 모두 열고 초당 1700t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당장 위험한 상황은 아니지만 평소 수위는 23m정도였던 만큼 앞으로 상황을 지켜봐야 합니다.

[앵커]

제한 수위 까지는 아직 4m가량의 여유가 있기는 하지만 기습적인 폭우가 앞으로도 예상되기 때문에 주의를 해야 할 것 같구요. 이때문에 정부도 풍수해 위기 경보를 어제(3일) 가장 높은 단계까지 올렸죠?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까?

[기자]

정부는 어제 오후 6시를 기준으로 위기경보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올렸습니다.

풍수해 위기 경보 중 가장 높은 단계입니다.

그러면서 서울과 충북 등 10개 시도 모든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비상체계를 강화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전국 20개 다목적 댐 중에 12개 댐의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하고 있고, 16개의 보는 모두 열어 놓았습니다.

[앵커]

북한이 황강댐의 물을 방류한 정황도 포착됐죠?

[기자]

예, 북한 황강댐의 영향을 바로 받는 필승교의 수위는 어제 6m 가까이까지 올라갔습니다.

현재는 3m정도인데, 1m만 넘어도 하천을 지나다니는 시민들은 대피해야 합니다.

군 당국은 사전 통보 없이 북한이 황강댐의 수문을 열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북한에 계속해서 많은 비가 내린다면 추가로 방류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앞서 2009년에도 황강댐 물을 방류해 경기도 연천군에서 6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있기도 한 만큼, 경계가 필요합니다.

[앵커]

충주댐을 비롯한 다른 댐들의 상황은 지금 어떻습니까?

[기자]

남한강의 물을 담는 충주댐은 2년 만에 수문을 열었습니다.

충주댐이 방류를 시작하면 팔당댐을 거쳐 한강 수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현재 수위는 140m로 최대 수위인 145m에 가까운 상태입니다.

반면 북한강의 물을 담는 소양강댐은 아직 여유가 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비가 더 내린다면 소양강댐의 수문을 열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