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엔 "북한, 석탄 불법 수출…우리 돈으로 4천억 넘어"

입력 2020-02-11 08:40 수정 2020-02-11 16: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엔의 대북제재를 어긴 북한의 활동들에 대해 보고서 내용이 전해졌습니다. 보도국 연결해서 알아봅니다.

석탄 수출 등에 관한 내용이죠?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 따르면 북한의 석탄 수출은 전면 금지돼 있습니다.

그런데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 초안을 로이터통신이 입수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북한이 지난해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 동안 370만t의 석탄을 수출했다"면서 "이는 3억 7000만 달러 상당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돈으로 4000억 원이 넘는 돈인데요.

보고서는 또, 북한의 불법적인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역시 지난해 중단되지 않고 계속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불법적인 외부 조달을 통해 일부 부품과 기술을 확보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보고서 초안은 대북제재위 산하 전문가 패널이 작성했는데 안보리 이사국들의 회람을 거쳐 특별한 이견이 없으면 오는 3월쯤 채택됩니다.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서 불법 체류자들에 대한 관리도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었습니다. 서울에 신고 센터가 마련됐네요? 

[기자]

서울시는 외국인 지원시설인 '서남권 글로벌센터'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임시 신고센터로 지정했습니다.

중국어를 비롯해 8개 언어 상담을 지원하는데요. 

영어와 베트남어, 필리핀어, 네팔어 등을 지원하고 요청이 있을 경우 병원 진료에도 동행합니다.

서울시는 특히 불법 체류자도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신고되는 일 없이 치료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공공의료기관 의료인은 직무 수행 중 출입국관리법을 위반한 사람을 발견했을 때 통보할 의무가 있지만 이번 경우에는 이를 면제받습니다.

또 외국인이라 해도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경우 법률에 따라 치료비는 전액 무료이며, 확진자는 격리 기간동안 생활비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아이돌봄서비스 요금 5만 8천건 중복 결제

이어서 정부 아이돌봄 서비스에서 5만 8000여 건의 중복 결제가 발생됐다는 소식입니다.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에 아이돌봄서비스에 가입한 전국 이용 가정에 요금 결제를 알리는 문자가 발송됐습니다.

돌봄서비스 이용 요금은 이용 가정이 미리 등록해 둔 신용카드 등으로 결제가 되는데요, 지난달 30일 시스템 오류로 중복 결제가 된 것입니다.

아이돌봄서비스를 총괄하는 여가부는 "이용에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중복 결제 요금은 지난 6일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모두 취소되거나 환불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