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앞 '친박-촛불' 충돌 우려…경찰 1900여명 배치

입력 2017-03-21 08: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있는 현장 취재기자에게 수많은 취재진과 경찰 병력이 모여들고 있는 그곳 상황 들어봤는데요. 지금 검찰청 주변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하겠습니다. 이가혁 기자, 오늘(21일) 검찰청 주변에서는 촛불집회, 그리고 친박단체 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이에 대해 경찰도 대비를 하고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현재 이곳 서울중앙지검 주변에 경찰 24개 중대 1900여명이 곳곳에 배치돼있습니다.

교대역과 서초역은 물론이고 식당가가 밀집한 골목 곳곳에도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계속해서 경찰 병력이 순찰을 돌고 있습니다.

바로 이쪽으로 박 전 대통령이 탄 차가 지나가서 검찰청사로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검찰청사 주변에도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친박단체 회원들과 박 전 대통령 즉각 구속을 요구하는 촛불집회 주최 측 등의 집회도 시작될 예정입니다.

지금 잠시 제 주변이 소란스러운 상황인데 일부 시민들끼리 고성이 오가면서 경찰이 통제를 위해 출동하는 모습입니다.

[앵커]

서울중앙지검은 지금 시위대도, 경찰도, 기자도 많은데, 어떻습니까.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요구하는 집회는 어떻게 진행됩니까?

[기자]

네, 촛불집회를 이끌어온 박근혜정권퇴진 비상행동 회원 300여명은 잠시 후인 오전 8시 30분부터 박 전 대통령이 출석 한 직후까지 공연과 발언 등의 순서로 집회를 벌입니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이 출석해 국민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되는 상황인데, 이 메시지에 대한 관련 발언이나 입장도 표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친박단체인 자유청년연합이나 국민저항본부 역시 태극기를 들고 박 전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내면 응원 구호를 외치는 등의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앵커]

집회 참가자들간의 물리적 충돌 우려도 나오는데 어떻습니까?

[기자]

새벽부터 경찰 병력이 곳곳에 배치된 이유이기도 합니다.

박 전 대통령 지지 집회가 과격한 시위로 번지는 경우가 종종 있었기 때문에 경찰은 돌발상황이 벌어지지 않을지 각별히 경계를 하는 모습입니다.

또 이곳 검찰청 앞에서 대로 하나를 마주보고 양측이 집회를 갖기 때문에 서로 언쟁을 주고받거나 섞이지 않도록 통제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