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과 친구 되려 애쓰고 있다"…기류 변화?

입력 2017-11-12 20:33

아사히 "북, 이달 여러 차례 고체연료 실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사히 "북, 이달 여러 차례 고체연료 실험"

[앵커]

북한이 이렇게 반응한 다음 날,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친구가 되려고 애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은이 키 작고 뚱뚱하다고 비꼬는 과정에 나온 말이지만 이전과 좀 다르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연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친구가 되려 노력한다"는 트윗에 대해 직접 말을 꺼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김정은과 친구가 되는 것은) 이상한 건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확실히 가능합니다.]

베트남 방문 중에 올린 트윗으로, "나는 김정은을 키 작고 뚱뚱하다고 절대 하지 않는다"고 조소하면서 나온 언급입니다.

이를 놓고 지난 8일 한국 국회 연설에서 김정은을 '폭군 독재자'라며 강도높게 비판한 것과 기류가 다르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미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의 친구가 될지는 불명확하지만, 이번 언급은 변화된 신호라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시주석이 대북제재를 높일 것"이라며, "러시아도 중국과 함께 북한 문제를 돕길 바란다"고도 했습니다.

중국에 이어 러시아의 협력을 끌어 내 북핵 해결에 속도를 내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대화국면으로 전환될 가능성에 대해 아직 회의적 시각이 우세합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움직임도 경고됐습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북한이 이달초 고체연료 엔진 연소실험을 여러차례 실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