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적폐청산 조기 종료' 선긋기…"피의자 소환돼야"

입력 2017-12-07 07:18 수정 2017-12-07 09: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수사가 너무 오래 이어진다며 최근들어 피로감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잡는 작업을 피로도라는 모호한 감정을 앞세워 적당히 봉합하는 것이야말로 또다른 적폐의 시작이 아니냐 이런 반론이 큽니다. 수사를 올해 안에 끝내겠다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발언이 나오자마자 청와대는 연내에 마무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면서 적폐 청산에 기한을 둘 수 없다는 부분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12월7일 목요일 아침&, 정제윤 기자가 첫 소식 전해드립니다.

[기자]

적폐청산 수사를 올해 안에 끝내겠다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가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물리적으로 연내 수사 종료는 가능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여러 사건의 흐름상) 피의자 소환도 이뤄지지 않은 채 마무리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문 총장의 발언은 검찰수사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가 검찰총장의 발언에 대해 이처럼 입장을 드러내는 건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는 문 총장의 발언에 대한 입장인 동시에 문 총장 발언을 빌미로 일각에서 쏟아내고 있는 적폐청산 조기 종료 요구에 대해 선을 그은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정부 국정 최우선 과제인 '적폐청산' 작업을 정치적 요구에 떠밀려 대충 봉합할 수는 없다는 겁니다.

하지만 적폐 청산 수사의 직접 당사자인 보수 야당 측은 문 총장 발언 이후 수사 조기 종료에 목소리를 더 높일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