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법적 권한, 뭐가 문제냐" vs 통합 "추미애 해임·탄핵"

입력 2020-07-02 20:12 수정 2020-07-03 14: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은 추미애 장관의 지휘권 행사를 강하게 지지했습니다. 법에 보장된 권한을 쓴 건데 뭐가 문제냐는 겁니다. 반면의 통합당 비상식적이라며 추 장관의 해임 또는 탄핵 얘기를 꺼냈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소속 국회 법사위원장도 윤석열 총장을 향해 포문을 열었습니다.

[윤호중/국회 법사위원장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자신이 충성해온 조직을 위해서 결단을 해야 되는 것 아닌가…]

추미애 장관의 지시에 따라 '검언 유착 사건'에서 손을 떼란 겁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검찰범죄를 수사하는 '특임 검사' 임명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다른 법사위원들도 추 장관을 지지하고 나섰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BBS '박경수의 아침저널') : 장관이 검찰을 지휘·감독, 검찰총장의 수사 지휘를 하는 건 법에 보장돼 있는 거예요.]

일부 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을 비판하며 공수처의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반면 통합당은 추 장관을 비판했습니다.

비상식적이란 겁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저는 정권의 광기마저 느끼고 있습니다. 민주주의·법치주의 국가 대한민국의 모습이 맞습니까.]

이에 따라 통합당에선 추 장관의 해임을 촉구하며 탄핵 방안까지 검토하겠단 입장입니다.

이런 가운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총장이 추 장관 덕분에 지지도가 오른다"며 "여권의 압박이 더 거세질 경우 차기 대선 후보로까지 만들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