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배상 판결' 즉각반발 나선 일본…'대항 조치' 한국 압박

입력 2018-11-30 07:32

패소한 미쓰비시 중공업도 판결 반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패소한 미쓰비시 중공업도 판결 반발

[앵커]

앞서 신일철주금의 배상책임을 인정했을 때도 그랬고, 최근에 화해치유재단 해산 발표 때도 그랬고요. 일본 정부는 미쓰비시중공업이 배상을 해야한다는 이번 판결에 대해서도 즉각 반발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국제재판에 나서고 대항조치를 하겠다는 것인데요. 미쓰비시중공업 측도 배상은 물론이고 법정 밖에서 보상을 하는 것도 안된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따라서 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고노 다로 외무상의 담화문을 통해 "이번 판결에 대해 지극히 유감이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한국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국제재판이나 대항조치를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검토해 대응해 나가겠다"며 처음으로 '대항조치'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다만 대항조치가 어떤 것을 의미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더이상 시간을 끌지 말고 서둘러 조치를 취하라는 압박의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외무성의 아키바 다케오 차관은 이수훈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습니다.

패소한 미쓰비시 중공업도 대법원 판결에 반발했습니다.

미쓰비시 중공업은 입장자료를 통해 "일본 정부와 연락을 취하면서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대법원 판단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신일철주금에 대한 대법원 확정판결 이후 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해 왔습니다.

개별적으로 배상에 응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는데, 기업들이 이런 방침을 철저히 따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