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상파 3사 재허가 때 보도·제작 중립성 중점 심사

입력 2017-08-22 15:17 수정 2017-08-22 15:38

방통위, 대통령 업무보고…공영방송 위한 '방송미래발전위' 설치
정치적 포털 게시물 자율규제화…외주제작 불공정거래 '익명 신고센터' 운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통위, 대통령 업무보고…공영방송 위한 '방송미래발전위' 설치
정치적 포털 게시물 자율규제화…외주제작 불공정거래 '익명 신고센터' 운영

지상파 3사 재허가 때 보도·제작 중립성 중점 심사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송의 공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말 예정된 지상파 방송 3사 재허가 심사 때 보도·제작의 중립성과 자율성을 중점적으로 심사한다.

또 포털의 인터넷 게시물 임시조치에 대한 정보게재자의 이의제기 절차를 신설하고 '몰카'(몰래카메라) 동영상 등 불법유해정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

방통위는 22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합동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업무보고를 하면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방통위는 올해 11월께로 예정된 KBS·MBC·SBS 등 지상파 재허가와 MBN 재승인 심사를 할 때 보도·제작의 중립성과 자율성을 집중적으로 심사할 방침이다. 방송사의 부당 해직·징계를 방지하기 위해 인력운영 상황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계획이다.

방송의 자유와 독립, 공영방송 실현을 위해 방통위 내에 방송·법률·언론계 인사, 제작·편성 종사자, 시민단체 등 각계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된 '방송미래발전위원회'도 설치한다.

방통위는 또 인터넷상 표현의 자유를 증진하고자 포털의 인터넷 게시물 임시조치에 대해 정보게재자가 이의제기할 수 있는 절차를 법 개정 등을 거쳐 2018년까지 신설하기로 했다. 정치적 표현물에 대해서는 2022년까지 완전 자율규제화를 추진한다.

방통위는 방송 외주제작시장의 불공정거래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관계 부처 합동으로 실태조사를 벌여 올해 말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한다. 방송시장 전반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신고할 수 있는 '익명 신고센터'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달 외국에서 발생한 독립 PD 사망 사고를 계기로 방송 외주제작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방통위는 아울러 신유형 앱과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 등장으로 새로운 유형의 이용자 피해가 발생하고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끊이지 않는 것을 감안해 연내에 통신서비스 분쟁조정제도를 도입할 방침이다. 이 제도를 통해 분야별 맞춤형 피해 구제 기준을 개발, 이용자의 신속하고 편리한 피해구제를 지원한다.

아울러 몰카 동영상 등 선정적·폭력적 불법유해정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불법스팸에 대한 실시간 차단을 문자에서 음성까지 확대한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방송의 자유와 독립을 회복하고 국민이 방송통신서비스를 안심하고 편안하게 활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의 다양한 의견에 귀 기울이고 투명한 의사 결정으로 공정하게 관련 정책들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