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회 정보위원장 "조성길, 지난해 7월 한국행 선택"

입력 2020-10-08 09:36

"조성길, 수차례 자진 입국 의사 밝혀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성길, 수차례 자진 입국 의사 밝혀와"


[앵커]

JTBC의 이틀 전 첫 보도로 확인된 조성길 전 주 이탈리아 북한 대사 대리의 한국 입국 소식 관련 속보입니다. 국회 정보 위원장이 조 전 대사 대리의 입국 시점을 공개했습니다. 지난해 7월 자진해서 한국행을 선택했다고 전했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은 JTBC에 조성길 전 대사대리의 입국이 지난해 7월이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판문점을 찾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깜짝 회동'을 한 직후입니다.

전 위원장은 또 조 전 대사대리가 자진해서 한국에 왔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당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모두 대화 노력은 계속됐지만,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별다른 진전을 보이진 못하고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이런 한반도 정세 속에서 조 전 대사대리가 조용히 한국 땅을 밟은 겁니다.

이후 15개월 동안 입국 사실이 포착되지 않은 건 조 전 대사대리가 원하지 않아서인 걸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조 전 대사대리가 2018년 11월 이탈리아에서 종적을 감춘 뒤, 한국에 입국하기까지 8개월가량 어떤 과정을 밟았는지에 대해서는 전 위원장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와 관련해 다른 소식통들의 정보에 따르면 조 전 대사대리가 당초부터 한국행을 생각한 건 아닌 걸로 알려졌습니다.

잠적 후 처음에는 제3국행을 검토했었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 단계에서 다른 가족의 북한 귀국이 이뤄졌고 이런 상황에서 신속한 정착과 기밀 유지 등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해서 한국행으로 정리를 했을 거란 관측이 제기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