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여정, 대북전단 거친 압박…정부 "관련법 이미 검토 중"

입력 2020-06-05 08:02 수정 2020-06-05 11: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4일) 아침 이시간에 속보로 전해드렸던 내용, 대북 전단을 비난한 북한 김여정 제1부부장이 우리 정부에 대해 조치를 하라고 하면서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언급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어제 바로 정부는 관련 법을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류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31일 탈북민단체가 대북전단과 함께 북한에 날려 보낸 현수막입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진과 함께 "새 전략 핵무기로 충격적인 행동을 하겠다는 위선자 김정은"이라고 돼 있습니다.

대북전단 50만 장과 소책자 500권 등도 대형 애드벌룬 20개에 담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습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본인 명의의 담화문에 대북 전단 살포를 방치하면 "남북군사합의 파기까지 각오해야 할 것"이라며 거칠게 비난했습니다.

[조선중앙TV : 탈북자 쓰레기들이 전연 일대에 기어나와 반공화국 삐라를 살포하는 망동 짓을 감행한 것과 관련하여…]

그러면서 "이를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라"고 했습니다.

북한이 우리 측에 '법 제정'까지 거론한 건 이례적입니다.

이런 배경엔 북한이 지난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한 상황을 감안해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시험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정부는 대북 전단 살포를 막기 위한 법 제정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대북전단 살포는 '백해무익'하다고 했습니다.

그럼에도 탈북민 단체는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대북전단 100만 장을 날리겠다고 예고했습니다.

(화면출처 : 자유북한운동연합)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